여러가지 일들.

#1. 수업보다 논문을 택한 우리.

S교수가 우리에게 논문읽고 서평적어오는 레포트를 냈다.

다 일일이 자필로 써서 내는 그런 숙제였는데, 조금 빡시다.

그 숙제 내라는 걸 우리 2학년대표형이 간신히 만류해서 보충수업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근데, 대표형이 애들한테 말할때 애들 반응이 영 시원찮았다. 그래서 대표형이 물어봤다.

"그럼 논문쓸까요?"

왠만한 교수들 수업이라면 당연히 자필로 열장씩 써야하는 숙제보다 수업을 택하겠지만.

우리는 한참 고민하다가 결국 숙제하기로 했다. 역시 S교수는 최고다.


#2. 8분 22초만에 904 올라가기.

오늘 세시에 한국중세사 시험이 있었다. 126번 버스에서 내리니까 두시 48분.

조낸 뛰었다. 인문대 904 올라가니까, 두시 56분이었다. 다행히 시험 쳤다. 하지만 이어폰 잊어버렸다. 제길...


#3. 구덕캠퍼스

요즘 부쩍 구덕캠퍼스에 많이 간다.

우리 과특성상 어느 주제에 관련된 책을 읽고 서평이나 의견, 내 주장같은 걸 적어서 내야 하는 과제가 많다.

근데, 그 다음 수업에 할 주제가 다 같은 공통 주제이기 때문에,

수업 마치자 마자 바로 중앙도서관(학교내)에 가도 못 구하는 경우가 많았다. (우리 과 최고 부지런하다.)

근데 구덕캠퍼스 뒤에 있는 구덕시립도서관에 가니까 그렇게 못구하던 책이 떡하니 있더라.

구덕도서관은 아직 우리 과 학생들이 모르나봐. 알면 또 금새 동나겠지만. (다시 한번 말하지만 우리과 최고 부지런하다.)

또, 구덕캠퍼스 내 독서실은 하단캠퍼스만큼 자리싸움이 치열하지 않다는 사실.

여유와 웃음이 넘치는 메뚜기 족을 보면서 구덕캠퍼스의 여유를 다시 한번 느꼈다.

물론 지금처럼 시험기간에는 박 터지겠지만.


#4. 밤에 본 우리 동네.

우리 동네 밤에 보면 되게 이쁘다.

우리 동네가 일제시대에 발전한 동네라서 그런지 길이라던가, 이런 게 되게 반듯반듯하고 정방형으로 되어 있다.

그거 낮에 보면 예쁜지 안 이쁜지 모르지만, 밤에 보면 반듯반듯한 길들이 참 이쁘다.

벚꽃이 만발한 4월의 삼익아파트 길이라던가 (예전에 영화 '친구'에 나왔다.), 나름 운치 많은 부민캠퍼스 앞 도로,

가을에 은행낙엽이 참 멋있는 중앙동 40계단앞에서 맥도날드까지 도로 (옛날에 인정사정 볼것없다 찍었다.),

부산항과 광복동, 남포동, 대신동까지 다 내려다 보이는 특히 해질녘에 장관을 이루는 민주공원 앞 산복도로 등

여러가지로 예쁜 길이 참 많은 동네가 우리 동네인거 같다.

대형 아파트 촌이 안들어선 부산에서 몇 안되는 동네가 우리 동네지 아마.

롯데 캐슬이 없어서 안타깝지만, 그래도 그거보다 더 이쁜 길이 있으니까, 괜찮아.


#5. 우리집 앞 까페.

우리 집 앞에 엄청 예쁜 집이 하나 있다. 그냥 일반 집이라 하기에는 진짜 너무 이쁘게 잘 지어났다.

일본에서 평생 열심히 일해서 돈 많이 번 어느 한국 할머니가 우리나라에 와서 지은 집이라고 한다.

한번도 거기 누가 사는지 본 적은 없는데, 나중에 내가 꼭 이런 집 지어야 겠다고 목표가 되어주는 고마운 집이다.

그런데, 전역하고 보니까 그 집에서 까페를 차렸다. 역시 그 이쁜 집 구조를 그냥 버리기에는 아깝지 아무래도.

혼자 집으로 들어오다가 너무 예뻐서 사진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동대신동 커피프린스다. 폰카라서 화질은 구림.


사용자 삽입 이미지쭉 뻗은 도로. 부산에서 이렇게 일방통행길이 사방으로 쭉쭉 뻗어있는 도로는 찾기 힘들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