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ravepost.com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투수는 송은범이고 타자는 박석민이였어요. 송은범이 피칭을 하기 위해 와인드업이 들어간 상태에서 박석민이 타임을 요청합니다. 그러나 이미 와인드업이 들어간 상태여서 심판이 받아주지를 않았습니다. 그래서 해당 공은 정상 카운트로 인정이 되었고 게임이 진행됩니다.


문제는 그 이후 상황인데요. 송은범이 박석민 등 뒤로 볼을 던지고, 박석민 선수는 놀라서 송은범 선수를 쳐다봅니다. 그리고 뛰쳐나오면서 벤치클리어링이 시작이 되는 거죠.


이 상황만 보면 송은범 선수의 빈볼이 문제가 있어요. 이미 그 전 상황에서 타임이 안받아졌기 때문에 송은범 선수가 빈볼을 던질 이유는 없었다고 보거든요. 그 상황에서 빈볼을 던지니 박석민이 당황해서 쳐다본거구요. 화면상으로는 잘 안보이지만 송은범의 어떤 표정을 보고 뛰쳐나오고 벤치클리어링이 시작되었으니깐요.


그 이후 최금강이 정근우를 맞췄는데요, 앞뒤상황을 보면 억울하게 당한 엔씨선수들이 보복을 했다 정도로 보입니다. 딱히 문제는 될것 같지 않아요. 어제로서 엔씨 연승이 끊겼는데요, 오늘은 정말 깔끔한 좋은 승부를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