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ravepost.com

프랜차이즈協, 공정위 '속도조절' 요구..자정노력 약속

오랜만에 기사보고 깊은 빡침을 느껴 폭풍 포스팅을 한다. 자정노력을 위한 시간을 달라니. 소가 웃을 일이다. 그동안 시간이 없어서 자정을 안했는가? 아니 그렇다면 그렇게 쉽게 할 수 있는 자정을 이때까지는 왜 못했나. 그건 아마 프랜차이즈업계가 꿀빠는 꿀단지여서 놓기가 싫어서였을 것이다. 정권바뀌고도 눈치없이 닭값올릴려고 하다가 공정위 조사 들어가자마자 바로 철수한 놈들이다. 솔직히 가맹점 입장에서는 20,000원에 10마리 파느니, 18,000원받고 12마리 파는게 낫다.

공정위가 그동안 일만 제대로 했으면 아마 자정 수백번은 되었을 것이다. 공정위가 일안하니 자정안하다가 일한다고 하니 자정이라니 아무리 생각해도 소가 웃을 일이다. 주변에 가맹점주가 망하는건 많이 봤지만 프랜차이즈 본점이 문닫았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 그만큼 손해는 가맹점이 보고 본사는 이익만 보도록 시스템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이 수많은 프랜차이즈 중에 망한 업체는 한 곳도 없다.

본사에서 납품받을때 오로지 100프로 선불이고 현금지불만 가능하다. 카드나 후불로는 납품을 받을 수가 없다. 요즘 세상에 카드 안받는 곳이 있냐 싶지만 이 업계는 카드 안받는다. 그마저도 가격이 싼게 아니다. 시중에는 2,000원대라는 육계 10호가 BHC에서 납품받으면 6,000원짜리 닭이 된다. 해바라기유가 시중에는 40,000원인데 BHC에서 납품받으면 60,000원이 된다. 그런데 시중에 파는 물건을 사서 쓰면 가맹취소가 된다. 점주는 본사의 폭리에 당할 수 밖에 없다.

거기다가 1마리를 사든, 100마리를 사든 가격이 똑같다. 이런 시장경제가 어디있나. 해바라기유를 싸게 사오면 BHC표준보다 더 자주 기름을 갈아서 고객에게 더 좋은 제품을 팔 수 있다. 신제품이 나올때마다 아무 쓸모없는 A4전단지 1,000장을 강제로 사야한다. 그냥 아무 쓸모없는 종이찌라시라 우리는 냉장고에 붙일 수 있는 자석이 달린 찌라시를 따로 구매한다. 처음부터 자석이 달린거 줄 수 없냐고 했더니 그렇게는 안된단다.

극장에서 하는 BHC 광고가 폭리의 근거가 될 순 없다.

극장에서 '전지현씨 BHC' 광고 볼때마다 화가 치밀어 오른다. 극장에서 아무리 선전한들 동네에 BHC없으면 안시켜먹는다. 즉, 본사가 아무리 마케팅을 해도 그건 가맹점의 마케팅을 보조하는 수단에 불과하다는 거다. 따라서 본사광고비 때문에 가맹점이 폭리를 당하는건 전혀 논리가 서지 않는다. BHC가 '전지현씨 BHC' 할동안에 가맹점이 안정적 영업을 할 수 있도록 신경이라도 서준게 있는지 무척 궁금하다. 본사 운영지원팀 직원이 몇명인지만 봐도 딱 알 수 있다. 오토바이 배달 기름값이라도 한번 지원해준 적이 있는가. 적어도 지역공동 배달조합 같은 것이라도 만들 수 있게 도움을 줬더라면 훨씬 영업하기 수월했을 것이다.

애초에 극장에서 하는 광고는 삼성전자나 현대자동차, SK텔레콤 같이 1년에 몇 조씩 영업이익이 남는 기업이 하는 곳이다. 그런 곳에 BHC가 굳이 광고할 이유가 있나. BHC 수입의 대부분은 을인 가맹점과의 거래관계에서 나오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thebravepost.com - 안경난로

bravesjb@gmail.com, South Korea(南韓), Since 2004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