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ravepost.com


애플 제품의 A/S 정책은 좀 특이하다. 국내 제품의 경우에는 제품에 문제가 발생하면 문제가 발생한 부분에 관해서만 A/S가 들어간다. 그러니까 핸드폰에 액정에 문제가 발생하면 액정만 교환하는 그런 형태인 거다.

근데 애플 같은 경우에는, 문제가 생기면 그 부품만 교환하는 방식이 아니라 아예 리퍼품으로 완전히 교환하는 방식을 택하고 있다. 아이팟 액정에 문제가 생기면 액정만 교환하는 방식이 아니라 아예 아이팟 자체를 완전히 교환해준다. 이때 교환해주는 제품을 리퍼품이라고 하는데, 이 제품은 새제품이 아니라 기존에 다른 고객들이 맡긴 제품 중에 문제가 있는 부분을 해결한 제품이다.

애플의 A/S정책은 국내와 조금 다르다.

그러니까 만약 내가 아이팟에 배터리 수명이 너무 줄어들어서 애플 측에다가 A/S를 맡기면 애플에서는 가지고 있던 리퍼품을 나에게 주고, 애플은 내가 맡긴 배터리 수명이 줄은 아이팟을 배터리만 교환해서 검사를 거친 후 문제가 없다고 판명되면 A/S를 요구하는 또다른 고객들에게 그 리퍼품을 주는 방식이다.

이 방식이 문제가 될 수 있는게, 새 제품을 사고 채 1년도 안되었는데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인데... 만약 액정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액정만 갈면 되는 것을 리퍼품으로 교환을 받으니까 A/S를 맡겼다가 중고제품을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애플 측에서 1년 쓴 리퍼품, 2년 쓴 리퍼품으로 구분해 놓지는 않았을테니, 내가 산 아이팟은 완전 새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한번 A/S 맡겼다가 2, 3년된 리퍼품을 받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참 씁쓸한 이야기인데, 반대로 생각하면 오래쓴 사람은 오히려 이 제도가 장점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아이팟 같은 경우에는, 무상 A/S 기간이 1년이고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에 가입하면 1년 더 A/S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애플케어를 등록해놓고 제품에 문제가 생겨도 조금씩 버티면서 2년이 거의 다될때까지 쓴 다음 A/S기간 종료 직전에 A/S를 맡기면 리퍼품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 리퍼품이라는 것이 중고품이기는 하지만 기본적으로 애플에서 사용을 보장해주는 제품이니 산지 2년이 다 되어가지만 거의 새제품이 하나 생기는 것으로 봐도 무방한 것이다.

인터넷에서 찾은 리퍼제품의 사진이다. 중고제품이긴 하지만 '생각보다' 깔끔하다.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이란, 애플에서 제공하는 무상 A/S 기간을 더 늘려주는 제품이다. 애플 제품을 사면 기본적으로 무상 A/S기간이 1년인데, 그 기간을 제품군에 따라서 더 기간을 늘려주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아이팟 제품군은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을 구입하면 1년정도 더 늘여주고, 맥 제품군은 2년정도 더 늘여준다.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은 애플 공식 스토어에서도 살 수 있고 각종 오픈마켓에서도 구입이 가능하며 모두 다 애플 사이트에 등록할 수 있다. 단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을 등록할려면 반드시 애플 제품을 구입한지 1년이 지나지 않아야 한다. 그러니까 무상 A/S기간에 등록을 해야만 연장된 무상 A/S기간을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아이팟 같은 경우에는, 이른바 애플타이머라고 해서 배터리수명이 가장 치명적인 약점이다. 인터넷을 뒤져보면 2년이 다되어가도록 다른 부분에서는 별다른 문제를 찾을 수 없지만 심각한 수준으로 줄어든 배터리 수명에 관해서는 많은 지적이 나오고 있다. 거기다가 애플 제품은 왠만하면 배터리 일체형이라서 배터리만 따로 교환해서 쓰기도 쉽지 않은 실정이다. 애플의 A/S정책은 배터리 교환만 요구하더라도 리퍼로 교환해주는 방식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팟 클래식을 쓰다가 2년이 다된 시점에 배터리 문제로 A/S를 맡기면 리퍼품으로 교환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애플타이머라는 것은 제품을 구입한지 1년이 넘어가는 시점부터 급격히 줄어드는 애플 제품의 배터리 수명에 관한 명칭이다. 애플이 기본적으로 보장하는 무상 A/S기간은 1년인데, 그 1년만 넘어가면 배터리 수명이 기하급수적으로 줄어드는 현상이 많이 발견된다고 한다. 1년이 지나면 애플에서 제공하는 무상 A/S기간이 지나기 때문에 배터리 교환을 요구했을때 생각보다 많은 비용이 지출된다.

애플 제품군은 거의 대부분 배터리 일체형으로 이루어져있다.

아이팟 같은 경우 A/S기간을 1년 더 연장해주는 애플케어 비용이 8만원정도인데, 배터리 교환비용은 그것보다 배나 많이 들기 때문에 애플 제품에 있어서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은 거의 필수요소라고 봐도 큰 무리는 아니다. 더구나 맥 제품군 같은 경우에는 국내에 맥 전문가 자체가 많지 않은 가운데, 애플에서 공식 A/S 서비스를 받으면 상당한 고가의 돈이 들어갈 수도 있기 때문에 애플케어는 거의 필수라고 봐도 무방하다.

한가지 단점은 저 애플케어가 좀 고가라는 것. 애플 공식 사이트에서 파는 애플케어 제품군의 경우 아이팟 터치/클래식이 8만 5천원, 아이패드는 12만 9천원이다. 15인치 맥북프로제품은 무려 29만원. 맥북 같은 경우에는 기본 A/S기간에 애플케어를 등록하면 2년을 더 주는데, 그래도 30만원 가까운 비용은 좀 고가다.

나 같은 경우에는 얼마전에 아이팟 클래식 제품에 대한 애플케어 프로텍션 플랜을 샀는데, 그 등록기를 다음에 올려보도록 하겠다.


※ 애플케어 프로텍션에 관한 안내는 애플 공식사이트 애플케어 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thebravepost.com - 안경난로

bravesjb@gmail.com, Suwon, South Korea(南韓), Since 2004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