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ravepost.com

2013 10승 5패 156이닝 ERA 2.88

2014 10승 9패 156이닝 ERA 4.21

2015 10승 8패 125이닝 ERA 4.10

2016 12승 4패 127.2이닝 ERA 4.58

2017 05승 7패 117이닝 ERA 5.62

1년 사이에 성적이 급격히 떨어진 선수가 있다. 4년 연속 10승을 했고 매년 120이닝 이상을 막아내며 ERA를 4점대를 유지하고 있었던 선수였다. 그런 그가 불과 1년만에 승수는 절반이 되었고 ERA는 1점이상 높아졌다. 리그의 준수한 2~3선발급의 자리를 유지하던 선수가 1년만에 5선발이나 어울리는 투수가 되었다. 다름아닌 NC다이노스 선발투수 이재학의 이야기다.

NC다이노스 선발투수 이재학.

이 이야기를 하는 것은 굉장히 조심스럽다. 왜냐하면 모든 면에서 물증이 없고 단순히 추측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이야기를 반드시 해야 한다는 마음이 들었다. 공권력에 의해 개인이 어떻게 피해를 입고 쓰러지는가에 대해서 적어도 이 블로그에 오는 사람들에게만은 알려야 겠다는 마음을 먹었기 때문이다.

올해 2월 NC다이노스 프론트에 의한 승부조작 은폐와 이재학 승부조작 의혹에 대한 검찰의 공식발표가 있었다. 프론트에 의한 승부조작 은폐는 무혐의, 이재학의 승부조작 의혹도 무혐의였다. 그리고 그것보다 더 어이가 없었던 것은 처음부터 이재학의 승부조작 의혹이 공소시효 만료로 인한 공소권 없음이라는 것이다.

진야곱이 스포츠 불법도박을 했던 시기는 2011년이다. 스포츠진흥법이 제정되기 전에 있었던 일이기 때문에 그 전에 있던 도박에 관한 형법의 공소시효 5년이 만료된 건이다. 즉 작년에 이재학이 승부조작을 했니 마니 했던 그때에도 이미 이재학의 공소시효는 만료가 되어있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경찰은 맨처음 NC다이노스를 압수수색하고 이재학 승부조작 의혹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을때 공소시효가 만료가 되었다는 것을 몰랐을까? 난 아니라고 본다. 제보가 들어왔거나 범죄정황이 드러났을때 제일 먼저 알아보는 것이 언제 일어났는가에 대한 문제다. 경찰은 이재학 건에 대해서는 공소시효가 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이름을 언론에 흘렸던가 최소한 미디어에서 떠들어대도록 방조했다. 도대체 왜 그랬을까?

수사과정에서 이미 이재학의 공소권 없음을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요언론이 이재학이 승부조작을 한 것처럼 보도했을때 최소한 그것을 방조했다.

작년 9월 20일 한겨레에서 최순실과 K스포츠 미르재단과의 연관이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그리고 9월 21일 이태양이 승부조작 1심 공판에 항소한다는 기사가 나왔다. 7월과 8월을 떠들썩하게 했던 이태양 문우람 유창식 승부조작 건이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가던 시기였다. 그러더니 10월 2일 군검찰로부터 추가적인 승부조작 가담 선수가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

그리고 여러 썰들이 야구관련 커뮤니티에 돌아다녔고 이재학을 수사중인 것 같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그리고 절정은 10월 7일 경기북부경찰청이 기습적으로 진행한 NC다이노스의 압수수색이었다. 사상 초유의 구단사무실 압수수색에 야구팬들은 그 가담자가 누구인지 궁금할 수 밖에 없었고 그 시기에 묘한 기사가 하나 뜬다. 이재학이 승부조작에 가담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다. 그 결과 여론은 완전히 이재학에게 등을 돌렸다. 나도 그 시기에 이재학 승부조작에 관한 글을 쓴 적이 있다. NC 다이노스 구단은 결국 포스트시즌 엔트리에서 이재학을 뺐다. 10월 24일 JTBC에서 태블릿PC 보도가 나왔고 이후 박근헤는 탄핵된다. 

11월 7일 경기북부경찰청에 의해 최종 수사결과가 발표된다. 승부조작으로 유창식, 이성민, 김병승, 문우람의 혐의가 있고 불법도박으로 안승민, 진야곱, 이재학의 혐의가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재학에게 씌워져있던 승부조작 혐의가 풀리는 순간이었다. 이 발표에 따르면 왜 이재학이 그렇게 보도되었는가에 대한 의문이 든다. 죄질로 따지면 승부조작이 불법도박보다 훨씬 무거운 중죄이다. 당연히 더 언급이 많이 되는게 맞다. 이미 자진신고한 유창식, 이태양과 연루됨이 밝혀진 문우람, 은퇴한 김병승은 미디어의 주목을 받지 못하더라도 이번에 새롭게 밝혀진 이성민의 이름은 주로 언급이 되었어야 했다.

아니면 설령 백번양보해서 승부조작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한 상태에서 불법도박 수사가 탄력을 받아서 진행되었다고 하더라도 안승민과 진야곱이 주범이고 이재학은 종범이다. 즉 언론에서 수사과정의 경찰을 취재하면서 정보가 흘러나온다고 하더라도 이재학보다는 진야곱의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게 맞다. 근데 이재학의 이야기가 가장 많이 보도되었다. 그것도 압수수색이라는 이벤트를 한 직후에 나온 최초의 보도는 이재학이었다.

2013년 신인왕 이재학.

왜 이재학이었을까. 여기서 나는 어떤 정치적 의도가 있지 않나 하는 의혹을 버릴 수가 없다. 9월 21일 한겨레 보도로 인해 박근혜게이트의 서막이 열려가던 시기였다. 10월 7일 엔씨의 압수수색까지 보름정도의 시간. 경찰이나 검찰이 어떤 사건을 만들어가기에 적절한 시간이다. 더군다나 이태양 승부조작 건이 어느정도 마무리 되어가던 시기였는데 뜬금없이 군검찰에서 추가 승부조작 정황이 있다는 기사가 나왔다. 군검찰에서 점화가 되었다는 점도 석연치 않다. 알다시피 군은 정치권력으로부터의 통제가 용이한 집단이다.

아마 이재학이 제일 유명했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이재학은 당시 4년연속 10승을 달성한 투수였고 2013년 신인왕을 탄 선수다. 이 선수가 승부조작에 연루가 되어있다고 하면 아마 미디어의 시선을 한몸에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진야곱이나 이성민이 못한 선수라는 뜻이 아니다. 미디어의 주목도 면에서 저기에 언급된 여섯선수보다 가장 유명한 선수다. 팀내에서도 NC다이노스에서 외국인선수를 빼놓고 최고의 투수는 누구냐고 물으면 누구나 이재학이라고 대답했을 것이다.

소설을 써보자면 상부에서 어떤 건수를 만들라는 지시(?)가 떨어졌고 공소시효만료로 인해 수사를 안하고 있던 진야곱 건을 수사해보니 이재학이라는 이름이 찍힌 액수가 있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이재학 대리베팅이라는 무리한 수사를 진행한 것은 아니었을까. 진야곱하면 사람들이 잘 모르지만 이재학 하면 아 그 신인왕 받은 선수? 하는 인지도가 높으니 이재학이라는 이름을 중점적으로 흘렸던 것은 아닐까.

이런 설명이 아니면 왜 그 시기에 이재학의 이름이 그렇게나 보도가 되었는지 도무지 설명이 되지 않는다. 검찰에만 정치검찰이 있는건 아니다. 경찰에도 정치경찰이 있다. 그런 정치경찰이 어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이 수사를 무리하게 밀어붙인 건 아니었을까. 그런 의혹을 도저히 지울 수가 없다.

의혹과는 별개로 저 승부조작 의혹이 제기되고 난 이후 치뤘던 포스트시즌에서 NC다이노스는 무력하게 패했고 가장 크게 보도되었던 이재학은 4년연속 10승 투수에서 올시즌 평범한 투수로 전락했다. 지나온 시간을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그 선수가 받아야 했던 피해를 누가 보상해 줄 수 있을까.

최근 전 정권에 의해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실체가 있음이 드러났다. 거기에 실려있던 한 여배우는 여배우로서의 가장 꽃다운 나이를 그렇게 흘려보냈다고 오열을 했다고 한다. 공권력은 개인의 온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 그 누구도 정치적 목적을 위해 공권력을 사용해서는 안되고 그 결과로 개인의 삶이 파괴되어서는 안된다. 이재학 건을 통해 공권력의 잘못된 사용이 한 개인의 삶을 어떻게 파괴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보았으면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thebravepost.com - 안경난로

bravesjb@gmail.com, South Korea(南韓), Since 2004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