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bravepost.com

작년 이맘때였다. 회사를 그만뒀다. 집안의 문제, 학업의 문제 기타 등등 많은 문제들이 있었다. 3년을 넘게다니면서 나를 뽑아준 것에 대한 의는 지켰다고 생각했다. 회사를 다니면서 좋은 일도 있었지만 즐거운 일들만 가득한 것도 아니었다. 그 모든 것들을 이 길을 나오면서 잊기로 했다. 대우인터부산-정산인터에서 있었던 좋은 기억, 좋은 사람만 남기기로 했다.

정확히 말하면 실패였다. 다시 그 실패를 반복할 순 없었다. 더 공부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대학시절에 배운 공부의 연장선이 될 수 있는 공부를 하길 원했다. 어머니는 마침 수원에 있었다. 서울에 있는 학교를 통학할 수 있었고 그래서 M대의 기록학 석사과정을 다닐 수 있었다. 한번씩 치킨배달을 하며 정말 서비스 마인드가 많이 생기는 구나 하고 느낄때가 있다. 금요일 저녁에 40분 걸렸다며 난리굿을 직이는 손님을 보며 회사를 다닐때는 가질 수 없었던 서비스 마인드가 차고 넘치게 생긴다.

스무살이 되어서 처음 만든 이 블로그는 13년의 시간동안 싸이월드-트위터-페이스북-인스타그램을 거치는 SNS의 유행속에서도 끊임없이 나의 자아를 만들어주고 지켜준 기둥같은 공간이다. 여기에 '기록학의 기록' 이라는 공간을 추가했다. 앞으로 공부하며 일하며 느끼는 많은 것들을 여기에 조금씩 올려볼 생각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블로그 정보

thebravepost.com - 안경난로

bravesjb@gmail.com, Suwon, South Korea(南韓), Since 2004

최근에 게시된 글

티스토리 툴바